대한건설일보

더보기칼럼·기고
HOME > 건설뉴스 > 건설종합

부천·시흥·안산 출근길 빨라진다…소사동→원시동 33분 주파

- 15일 개통식·16일 소사∼원시선 복선전철 23.3km 운행 시작

편집국|2018-06-20
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
▲ 15일 개통식·16일 소사∼원시선 복선전철 23.3km 운행 시작 
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잇는 서해선의 첫걸음인 “소사∼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”을 마무리하고, 종합시험운행 등 안전한 열차운행을 위한 모든 절차를 완료하여 오는 16일부터 본격적인 영업운행에 착수한다고 밝혔다.



이에 앞서 오는 15일 오후 2시 시흥시청역 인근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과 부천시, 시흥시, 안산시 등 3개시 지자체장 및 지역주민, 국회의원과 철도유관기관 및 공사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하는 개통식 행사를 개최한다.



소사∼원시선은 부천 소사역을 출발하여, 시흥시청역을 지나, 안산원시역까지 23.3㎞ 구간 정거장 12개소를 지나며,‘11년 4월 착공 이후 7년 2개월간의 건설공사, 시설물 안전검증 및 영업시운전 등을 거쳐 16일부터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.



이번 개통으로, 전철 서비스의 불모지였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통근길이 획기적으로 빨라질 예정이다.



부천시 소사동에서 안산시 원시동까지 자동차로 약 1시간 30분 걸리던 곳을 전철로 33분에 오갈 수 있어, 약 1시간의 시간 단축 효과가 있다.



또한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경인선, 안산선과 환승되어 서울 도심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고, 장래 신안산선과 월곶∼판교선이 개통하면 시흥시청역에서 직결 및 환승을 통해 여의도, 인천, 안양, 성남 등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으로 촘촘히 연결된다.



소사∼원시선은 향후 북측으로 대곡∼소사선, 경의선과 연결되고, 남측으로 서해선·장항선 등과 연결되어, 우리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되고, 통근용 전동차뿐만 아니라, 일반 고속장거리 여객 열차 및 화물열차 등도 수송하는 여객·물류 간선철도로서 기능하게 된다.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dhilbo.net/atc/view.asp?P_Index=88
기자 프로필 사진

편집국 (kingdomtower2@daum.net)

대한건설일보

[편집국   |  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]
<저작권자 © dhilbo.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
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